글로벌 리포터

[남아메리카> 멕시코]맥주로 바라보는 체코 경제와 문화
여자1
미래에셋 글로벌 특파원 8기 전수현



안녕하세요, 체코 프라하에서 교환학생 생활 중인 미래에셋 글로벌 특파원 8기 전수현입니다.

체코 하면 어떤 것이 떠오르시나요? 아름다운 풍경도 많이 떠오르시겠지만 '맥주' 또한 빠질 수 없죠! 체코는 1인당 맥주 소비량이 전 세계 1위일 정도로 맥주가 일상에서 빠질 수 없으며 맥주 산업 또한 오랜 역사를 가지며 발달해왔습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맥주를 통해 바라보는 체코 경제와 문화를 소개하겠습니다






체코의 1인당 맥주 소비량은 세계 1위이며, 2016년을 기준으로 체코의 1인 맥주 소비량이 143.3L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2위인 나미비아보다 크게 앞서고 있으며, 한국에 대해서는 약 3.3배(한국은 42.8L)의 소비량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체코는 24년간 연속으로 1인당 맥주 소비량에서 1위를 단 한 번도 놓치고 있지 않다고 합니다!



체코의 1인당 맥주 소비량이 이렇게 높은 이유는 맥주에 대한 오랜 역사와 함께 저렴한 맥주 가격이 한몫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 데요, 체코 프라하가 맥주 560mL 기준으로 34코루나에 구입할 수 있어 맥주 가격이 세계에서 가장 저렴하며, 4파운드(117코루나)를 가지고 구입할 수 있는 용량은 1,931mL로, 같은 돈을 가지고 프라하에서 구입할 수 있는 맥주의 양이 가장 많았습니다. 실제로 제가 체코 프라하에서 생활하면서 마트나 레스토랑, 펍을 갈 때 값싼 맥주 가격에 아직도 정말 깜짝깜짝 놀랍니다!



많은 국민들이 맥주를 즐겨 마시는 만큼 체코는 많은 양의 맥주를 생산하고 있으며, 2016년 기준으로 체코는 EU에서 18억8천만 리터의 맥주를 생산하며 EU에서 7번째로 큰 맥주 생산지를 기록하였습니다. 세계 맥주 수출에서도 체코는 2017년 기준 2억7천390만 달러의 수출량과 1.9%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세계 10위의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맥주의 소비도, 그리고 생산도 많은 만큼 맥주 산업에는 많은 사람들이 종사하고 있습니다. 체코 맥주 산업에는 약 55,000여 명의 사람들이 종사하고 있으며, 이를 분야별로 Breweries(양조장), Suppliers(공급자), Horeca&Retail(Horeca:호텔, 레스토랑, 바, 카페 등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 Retail:백화점, 대형마트, 슈퍼마켓, 편의점 등에 제품 판매) 이렇게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Breweries에는 소형 양조장, 대형 양조장 등이 있으며. Suppliers에는 농장주, 건설업체, 화학공업, 물류서비스 등이 있습니다. Horeca에는 펍, 레스토랑, 카페, 바 등이, Retail에는 백화점, 마트, 슈퍼 등이 포함됩니다. Breweries는 체코 맥주 산업 고용에 있어 직접적인 고용에 속하고 약 7,600여 명의 종사자가 있습니다. Suppliers와 Horeca&Retail은 간접적인 고용에 속하며 각각 12,500여 명, 34,600여 명의 종사자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를 통한 정부 총수입은 약 3,430억 CZK이며 이 중에서 Horeca로부터의 수입이 가장 큽니다.





체코의 대형 맥주 제조업체로는 Plzensky Prazdroj(플젠스키 프라즈드로이), Pivovary Staropramen(스타로프라멘), Budejovicky Budvar(부데요비츠키 부드바르), Heineken Czech Republic(하이네켄) 등이 있습니다.




플젠스키 프라즈드로이는 체코에서 가장 높은 시장점유율을 가진 기업입니다. 대표적인 맥주로는 체코 내 1위 소비 맥주인 필스너 우르켈과 한국인들에게 있어 체코 하면 딱 떠오르는 맥주인 코젤, 그리고 감브리누스, 라데가스트가 있습니다. 2017년 이후에 일본 그룹의 아사히 맥주 유럽에 인수되었으며, 브랜드의 예상 가치는 대략 2,000억 CZK으로 추정됩니다. 2016년 기준 약 1,100만 헥토리터(1헥토리터=100리터)의 맥주를 생산했으며, 수출은 슬로바키아, 독일, 폴란드,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를 주로 대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최근 플젠 맥주에 대한 관심이 아시아, 특히 한국에서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오래된 샘(Old spring)이라는 의미를 가진 스타로프라멘은 플젠스키 프라즈드로이를 이어 2번째로 체코 맥주 시장을 주도하는 또 다른 맥주 제조업체입니다. 대표 맥주로는 스타로프라멘, 브라닉, 벨벳 등이 있습니다. 1869년 설립 이후 2005년에 미국 회사인 몰슨 쿠어스 양조 회사에 인수되었습니다. 2015년 기준 맥주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감소하였으나 수출은 7% 증가하였고 슬로바키아, 영국, 독일에서 가장 많은 수출량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부데요비츠키 부드바르 체코의 대형 맥주 제조 업체 중에서 3번째로 큰 규모이며 유일하게 국영 기업입니다. 1895년에 설립되었으며 대표 맥주로는 버드와이저, 부드바르, 버드와이저 부드바르 등이 있습니다. 국영기업인 만큼 수출에 있어서 국가가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체코 맥주 수출에 있어서 5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미국, 캐나다, 스위스, 호주 등과 더불어 케냐, 카메룬, 칠레에도 수출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시아와 아프리카 시장으로의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네덜란드 맥주 브랜드 하이네켄은 스타로브르노 양조장, 크루쇼비체 양조장, 즐라토프라멘 양조장을 차례로 인수해 현재 체코 내 3개의 양조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대표 맥주로는 스타로브르노, 크루쇼비체, 즐라토프라멘, 브제즈냑 등이 있고 이 중 크루쇼비체 같은 경우 유럽뿐 아니라 아시아와 미국에서도 활발한 수출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소규모 맥주업체들도 다양하게 있으며 체코 지방 곳곳에서 자체적으로 지방 특색을 담긴 맥주들도 판매하고 있어 다양한 매력을 가진 체코 맥주들을 맛볼 수 있습니다.





맥주 소비가 활성화되어 있는 만큼 체코에는 맥주를 이용한 다양한 축제와 상품들이 가득합니다.



프라하 맥주 축제

체코 맥주 축제라고도 불리며 체코 전역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맥주들을 접할 수 있는 축제입니다. 70개의 체코산 맥주와 다른 외국산 맥주 50여 개를 포함해 총 120여 개의 다양한 맥주들을 맛볼 수 있습니다. 매년 5월에 17일간 열리는 행사입니다.


플젠 필스너 페스트

플젠에서는 처음 필스너 우르켈이 양조된 날을 기념하기 위해 매해 10월 초쯤에 플젠 필스너 페스트라는 축제가 열립니다. 플젠은 프라하에서 1시간 반 정도 떨어진 곳이며 세계 최초의 황금색 맥주를 탄생시킨, 맥주의 고장이라 불리는 곳입니다.


이 밖에도 자테츠 맥주 축제, 올로모우츠 맥주 축제 등 체코 도시 곳곳에서 다양한 맥주 축제들이 열립니다.





양조장 투어

체코 맥주를 색다르고 즐기고 싶다면 양조장 투어도 좋은 방법입니다. 인터넷에 '체코 양조장 투어' 혹은 '체코 맥주 공장 투어'를 검색하면 플젠의 '필스너 우르켈'양조장을 방문한 후기들을 가장 많이 볼 수 있는데, 필스너 우르켈 양조장 말고 코젤 양조장, 스타로프라멘 양조장, 부데요비츠키 부드바르 양조장 등 여러 맥주 공장들이 투어 프로그램을 진행 중입니다.


비어스파

맥주를 마시는 것뿐만 아니라 스파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맥주 속 효모가 혈액순환을 도와 피로회복과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고, 각질제거와 보습 등 피부미용에도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고 합니다. 우리가 시중에서 마시는 맥주는 이산화탄소가 있어서 그 완제품을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욕조에 30도 정도의 따뜻한 물을 받아 거기에 맥주 원액을 풀어서 사용한다고 합니다. 프라하뿐만 아니라 체코 지역마다 비어스파를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쉽게 찾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맥주의 효모는 피부 진정과 탈모 방지에 효능이 있다고 밝혀졌습니다. 체코에서는 맥주를 이용한 코스메틱이 굉장히 유명한데요, 특히 한국인들이 체코에 오게 되면 기념품으로 이 제품을 꼭 사 갑니다. 바로 체코 쇼핑 리스트 1위라는 마뉴팍투라 제품입니다. 마뉴팍투라는 시내 곳곳에 있어 구매하기 쉽습니다.

이 제품들은 모두 맥주를 이용해서 만든 제품들 라인입니다. 맥주 샴푸에서부터 맥주 샤워 젤, 데일리 피부크림, 피부 마스크, 모발 마스크, 핸드크림, 헤어 밤, 립밤, 비누, 세럼, 애프터 세이브 밤까지. 맥주를 이용한 제품들이 생각보다 다양하게 있었습니다






“1인당 맥주 소비량 세계 1위, 최초의 맥주 양조법에 관한 기록, 세계 최초의 맥주 박물관 개관, 세계 최초의 플젠식 맥주 생산, 맥주 공장 종업원이 대통령이 된 나라”

모두 맥주의 천국이라 불리는 체코를 수식하는 말들입니다. 기사를 쓰기 위해 조사를 하면서 맥주에 대한 체코인들의 애정을 느낄 수 있었고, 체코인들에게 있어서 맥주가 단순한 음료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나즈드라비! Nazdraviv (체코어로 '건배'를 뜻합니다.)

댓글 달기

SNS계정으로 댓글 달기
입력 글자수:0/500

전체 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