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리포터

[아시아> 몽골]몽골 어디까지 가봤니? - 고비사막 여행기
남자1
미래에셋 글로벌 특파원 8기 정윤재




안녕하세요? 몽골에서 교환학생 생활을 하고 있는 미래에셋 글로벌 특파원 8기 정윤재입니다! 여러분은 '몽골' 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드넓은 초원 위에 하얀 게르 세 개, 그리고 유목민 많은 분들이 이렇게 떠올리지 않나요? 사실 이런 이미지는 몽골에 도착하기 전, 제가 몽골에 대해 갖고 있는 편견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고비사막을 여행하고 나서 '몽골은 정말 넓은 나라다. 정말 다양한 자연환경이 존재하는구나' 라고 깨달았습니다.




몽골은 크게 세 가지 자연구역으로 나뉩니다. 울란바타르(투브아이막)를 기점으로 동쪽에 있는 아이막(‘아이막’은 우리나라의 '도'에 해당)은 '초원지대', 도른고비, 돈드고비, 바얀헝거르, 어워르항가이 등 '고비'가 들어가는 아이막은 모두 건조한 '사막지대', 그 이외 몽골의 서쪽은 호수와 나무가 많은 '산림지대' 이렇게 크게 구분 지을 수가 있습니다. 그냥 초원만 펼쳐져 있는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다양한 자연환경이 펼쳐져 있습니다. 그럼 미지의 몽골 여행, 궁금하시죠? 저와 함께 시작하겠습니다!





사실 고비사막은 경계범위가 명확하진 않습니다. 그냥 '고비'자가 들어가는 아이막 자체가 고비사막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흔히들 '사막'이라고 하시면 중동의 모래사막을 떠올리시는데, 사실 사막은 다양한 종류로 나뉩니다. 모래로 이루어진 모래사막 이외에 암석사막, 소금사막 등 다양한 종류의 사막이 있습니다. 고비사막은 대체적으로 암석사막으로 구성되어있으며, '헝거르 엘스'라고 전체 고비 사막 크기에 비추어 볼 때 매우 작은 부분이라 할 수 있는 모래사막지대가 있습니다.




고비사막을 갈 수 있는 방법은 '여행사'를 통해서 가는 방법 뿐입니다. '우문고비(남고비)' 아이막의 거점도시는 인구 약 14,000명의 '달란자드가드'인데요. 울란바타르와 달란자드가드를 정기적으로 운행하는 버스나 기차가 아직 없습니다. 게다가 고비사막의 숨겨진 여행지들은 대게 비포장도로를 달려야 나오기 때문에 반드시 여행사를 통해 가이드와 운전사를 구해야 합니다. 저는 인터넷의 한 카페에서 몽골 여행을 희망하는 한국 분들과 연락을 해 여행동료들을 구했습니다. 보통 차 한대당 최대 6명이 수용가능하기에 팀원을 6명으로 구성하셔야 가격이 가장 저렴해집니다. 대게 위 사진에서 보이는 '푸르공' 이라는 차로 이동을 합니다.





‘차강소브라가’가 몽골의 하얀 그랜드캐니언이라면 ‘바양작’은 몽골의 붉은 그랜드캐니언입니다. 둘 다 멋진 기암괴석과 절벽지대, 끝을 알 수 없는 드넓은 평야지대를 관람할 수 있습니다. 차강소브라는 원래 바다 속에 존재했던 지대인데 지반이 융기함으로써 형성된 석회암 지대입니다. 사막 한 가운데 갑자기 하얀색 암석지대가 불쑥 솟아올라 있어 자연의 신기함이 연출되더라고요!


‘바양작’은 진흙이 굳어지고 오랜 풍화작용을 받아 형성된 지역이에요. 이곳도 아주 예전엔 바다 속이었다는 뜻이지요. 무엇보다 이 곳 바양작은 공룡 화석의 보고라고 불리는 지역입니다! 공룡연구자들이 반드시 가는 두 나라가 있는데 하나는 미국이고 다른 하나는 몽골입니다.

공룡화석이 잘 발견되려면 3가지 조건을 갖추어야 한다고 합니다. ‘과거 공룡이 서식했던 지역. 화석이 되기 쉬운 환경, 현재 발굴이 쉬운 여건’ 몽골의 고비사막은 바로 위 세 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시키기에 수많은 공룡화석이 발견 가능하다고 합니다. 1974년 세계 최초로 '깃털 달린 공룡'이 발견되었으며, 몽골의 제 1대 활불 '자나바자르'의 이름을 따 '자나바자르 사우루스'라고 명명했습니다.




사막 하면 '모래사막'과 '낙타'가 빠질 수 없겠죠? '노래하는 사막'이라는 별명을 지닌 '헝거르 엘스'는 모래언덕이 좀 많이 높습니다. 하체 운동 단단히 하셔야 할 듯 합니다. 도중에 올라가기를 포기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니까요.



내려올때 썰매타면서 내려올 수 있습니다. 헥헥거리며 겨우 정상에 올랐습니다. 운이 좋게도 일몰시간에 딱 맞추어 도착했습니다. 넓은 사막과 평원을 바라다보며 일몰을 바라보니 장관이 따로 없었습니다. 인생샷 고비사막에서 도전해보세요!


사실 고비사막 오기 전에 한국에서 메르스가 다시 재발했다는 소식을 듣고 고민을 많이 했었는데, 메르스는 중동의 단봉낙타에서만 발병됩니다. 고로 몽골의 쌍봉낙타는 문제가 없습니다.





욜링암은 큰 계곡지대 입니다. 절벽 사이로 트레킹이나 말타기를 즐길 수 있습니다. 정말 신기했던 점은 계곡 밖은 겉옷을 벗을 정도로 날씨가 더웠는데, 계곡 안은 냉장고 내부 마냥 무척 추웠습니다. 가이드에 의하면 8월 한여름에도 계곡 안은 얼음이 형성된다 합니다.



계곡 안을 거닐다 보면 곳곳에서 자라나는 허브도 볼 수 있고, 독수리도 볼 수 있답니다. 쭉 더 깊숙이 들어가다 보면 큰 폭포를 만날 수 있다는데, 제가 갔을 때는 물이 불어나서 폭포가 있는 곳까지 다다를 수 없었습니다. 아쉽지만 폭포는 다음을 기약하며 못 본 채로 돌아와야 했습니다. 참고로 욜링암은 7,8월 여름이 가장 둘러보기 좋은 계절이라 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저녁에는 몽골 전통 음식 '허르헉'을 먹었습니다. ‘허르헉’이란 양을 잡아 만든 고기로 양의 배를 갈라 장기를 빼내고 그 안에 뜨거운 돌을 넣어 솥에다 함께 굽는 형식으로 요리합니다. 처음에는 '양고기 냄새가 심하지 않을까?' 고민이 되었지만 양고기 냄새는 나지 않았고 정말 맛있었습니다. 참고로 음식을 먹기 전에 뜨거운 돌을 손바닥에 비비면 건강해진다는 속설도 있습니다.



아름다운 밤하늘의 별은 덤입니다. 몽골이라는 나라 자체가 고지대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별을 잘 볼 수 있습니다. 다만, 많은 별과 은하수를 관찰하고 싶으시다면 날짜를 잘 선택하셔야 합니다. 제가 갔을 때는 보름달이 떴을 때라 별이 많이 보이지는 않더라고요.





몽골의 넓은 땅에 비하면 정말 일부만을 둘러보고 온 것이지만, 이번에 몽골여행을 하면서 느꼈던 점은 몽골은 대자연이란 강점을 이용해 동북아시아의 관광대국으로 발전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근 몽골 통계청 자료를 통해 몽골로 오는 관광객이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그 중심에 한국, 중국, 일본 관광객이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특히 한국은 2015년 47,213명에서 2017년 74,921명으로 크게 증가했는데요. 이처럼 몽골 관광객이 증가한다는 통계는 몽골의 대자연을 만끽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몽골의 관광 인프라자 더욱 발전되어 많은 관광객들이 대자연을 만끽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달기

SNS계정으로 댓글 달기
입력 글자수:0/500

전체 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